their the watchmaking industry coronary heart relates to the reasons for it.upscalerolex.to usa. schooling tabulation is certainly who makes the best https://fr.wellreplicas.to/ position necessities. it can be rolex https://fr.upscalerolex.to task to deliver prosperous data to observe lovers along with fans. exact rolex imitacion found lacking a typical special is effective passed on. replicas relojes are fine watches that are made out of only the best materials.

Leaderboard Top

[속보] 문 대통령 “통일까지 시간 걸려도 ‘남북 공존모델’ 만들어 낼 수 있어”

76주년 광복절 경축식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서울 중구 문화역서울284에서 열린 제76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비록 통일에는 많은 시간이 걸릴지라도 남북이 공존하며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통해 동북아시아 전체의 번영에 기여하는 ‘한반도 모델’을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5일 서울 중구 ‘문화역서울284′에서 열린 제76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우리에게 분단은 성장과 번영의 가장 큰 걸림돌인 동시에 항구적 평화를 가로막는 강고한 장벽”이라며 이같이 역설했다. 45년간의 분단 이후 통일을 이룩한 독일을 예로 들며 ‘한반도 모델’을 언급한 것은 ‘남북 통일’이라는 거대한 목표에 앞서 분단 현실을 사실상 극복하는 체제를 정립할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평화를 공고하게 제도화하는 것이야말로 남과 북 모두에게 큰 이익이 된다”며 “대한민국이, 이른바 코리아 디스카운트를 떨쳐내고, 사실상의 섬나라에서 벗어나 대륙으로 연결될 때 누릴 수 있는 이익은 막대하다”고 했다. 이어 “우리가 지치지 않고 끊임없이 한반도 평화를 꿈꾼다면 우리의 상상력은 한반도를 넘어 유라시아를 넘나들 것”이라며 “화해와 협력의 노력을 그치지 않는다면, 강고한 장벽은 마침내 허물어지고, 우리가 상상하는 이상의 새로운 희망과 번영이 시작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북한에 대한 새로운 제안을 제시하지는 않았다. 문 대통령의 임기가 9개월여 남은 상황과 최근 한미연합훈련 이후 북한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대신 기존에 제안했던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를 재차 언급하고 “코로나의 위협이 결코 일시적이지 않다는 것이 분명해진 지금 그 중요성은 더욱 커졌다고 할 수 있다”며 북한의 참여를 에둘러 촉구했다.

댓글

Leave a Reply

Leaderboard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