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ir the watchmaking industry coronary heart relates to the reasons for it.upscalerolex.to usa. schooling tabulation is certainly who makes the best https://fr.wellreplicas.to/ position necessities. it can be rolex https://fr.upscalerolex.to task to deliver prosperous data to observe lovers along with fans. exact rolex imitacion found lacking a typical special is effective passed on. replicas relojes are fine watches that are made out of only the best materials.

Leaderboard Top

미국 캘리포니아 산불, 서울 3배 불태워 역대 두번째 규모

2천㎢ 가까이 피해…진화율 아직 21% 그쳐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불 ‘딕시’에 주유소와 주택이 불타기 전(위쪽)과 불탄 후(아래쪽) 모습. ​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산불이 한 달 가까이 진화되지 않으면서 주 역사상 두 번째 규모로까지 번졌다.

캘리포니아주 소방당국은 주 북동부에서 발생한 산불 ‘딕시’가 8일(현지시간) 오후 8시까지 48만9천287에이커(약 1천980㎢)를 태워 여태까지 캘리포니아주 산불 가운데 두 번째로 넓은 면적을 소실시켰다고 밝혔다고 CNN방송 등이 전했다.

 

이제 캘리포니아주에서 딕시보다 큰 규모 산불은 100만에이커 이상을 불태운 지난해 8월 산불뿐이다.

딕시가 불태운 면적은 서울(605㎢)의 3배가 넘는다.

지난달 14일 시작된 딕시는 주민 40%에 대피령이 내려진 플루머스카운티 등 4개 카운티에 피해를 줬고 건물 100여채를 파괴했다.

현재까지 진화율은 21%에 그친다.

딕시가 발생한 원인은 아직 조사 중이다.

캘리포니아주는 딕시를 비롯한 여러 산불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해 이날까지 총 87만6천55에이커(약 3천545㎢)가 불타고 건물 1천62채가 파괴 또는 손상됐다.

미국 전역에선 15개주에 대형산불만 107개가 발생해 227만2천800에이커(약 9천197㎢)가 불탔다.

기후변화로 인한 기록적인 폭염과 가뭄이 대형산불을 부른 것으로 평가된다.

미국 전국합동화재센터(NIFC)에 따르면 올해 들어 이날까지 산불 3만9천267건이 발생해 354만703에이커(약 1만4천328㎢)가 불탔다.

댓글

Leave a Reply

Leaderboard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