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ir the watchmaking industry coronary heart relates to the reasons for it.upscalerolex.to usa. schooling tabulation is certainly who makes the best https://fr.wellreplicas.to/ position necessities. it can be rolex https://fr.upscalerolex.to task to deliver prosperous data to observe lovers along with fans. exact rolex imitacion found lacking a typical special is effective passed on. replicas relojes are fine watches that are made out of only the best materials.

Leaderboard Top

김구 선생 연설 등 뉴스영화로 보는 광복 2년차 기록

영상자료원, 광복 76주년 기념 뉴스영화 8편 VOD 공개
‘해방 뉴-쓰’ 8·15 1주년 기념식 김구 선생 연설[한국영상자료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복 76주년을 기념해 해방 2년차인 1946년 1년간의 기록을 담은 뉴스영화가 온라인에 처음 공개된다.

한국영상자료원은 12일부터 기획전 ‘1946년을 담다. 뉴스필름으로 보는 해방 2년 차의 기록’을 통해 광복 이후 기쁨과 혼란이 공존했던 당시 모습을 담은 뉴스영화 8편을 한국영화데이터베이스 KMDb(www.kmdb.or.kr)에선보인다.

해당 작품은 미국 공보부가 제작한 뉴스영화 ‘시보’ 4편과 조선 영화인들이 제작한 뉴스영화 ‘해방 뉴-쓰’ 4편으로 일부 내용이 제한적으로 공개된 적은 있지만, VOD로 온라인에 작품 전체가 공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보’는 해방 직후 영화 제작과 수입, 배급을 총괄했던 미군정 공보부가 뉴스영화 시리즈로 1946년 1월부터 1947년 말까지 총 27호로 제작한 것으로 이후 ‘조선전진보’, ‘대한전진보’, ‘대한뉴스’로 그 계보가 이어진다.

이번에 공개되는 4편에는 미국 육군장관 로버트 P. 패터슨 방한과 미소 1차 정식회담, 비상국민회의 설립, 남조선과도입법의원 개원식 등 1946년에 있었던 굵직한 사건이 담겼다.

영상 속에서 미군정의 주요 인사였던 총사령관 존 리드 하지 중장과 제1차 미소공동위원회 미국 측 수석대표였던 아치볼드 빈센트 아널드 초대 군정장관, 소련 측 수석대표 테렌티 포미치 시티코프 중장 등의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해방 뉴-쓰’ 8·15 1주년 기념식[한국영상자료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해방 뉴-쓰’는 광복 다음 날 카메라를 들고 거리에서 해방의 감격을 필름에 담았던 조선영화사 소속 영화인들이 제작한 것이다. 앞서 일본과 미국, 북한에서 상영된 바 있으며, 이번에 소개되는 영상은 재일본조선인연맹의 산하에 있었던 민중영화주식회사를 통해 일본에 소개된 버전으로 추정된다.

영상에는 백범 김구 선생이 연설을 하는 8·15 1주년 기념식, 한글 반포 500주년 기념행사, 김규식 박사의 좌우합작 회담 결과 발표 등의 굵직한 역사적 기록이 포함됐다. 전국 특산품 전람회, 공예품과 농작법 전시회, 도시 대항 야구대회 및 조미 대항 야구대회 등 일반 국민들이 참여한 문화·체육 행사도 담겼다.

이 밖에도 ‘시보’와 ‘해방 뉴-쓰’에는 친일파 사업가 김계조의 서울지방법원 재판 풍경, 개성역에서 펼쳐진 남북 우편물 교환, 수해 및 화재 방지 캠페인, 군대의 제식훈련과 사열 모습, 정부 공식 행사에 참여하는 정부 요인들에 대한 의전 등 다양한 풍경들을 볼 수 있다.

미군정이 청사로 사용한 조선총독부 건물과 미소 공동위원회 같은 큰 회의가 있을 때 주요 회의 공간으로 활용했던 덕수궁의 석조전, 동화백화점, 광화문 등 당시 서울의 모습과 사람들의 옷차림, 착용 액세서리 등을 엿볼 수 있다.

영상자료원 관계자는 “이번 기획전은 1946년이라는 중요한 변혁의 국면이 담긴 실증자료에 누구나 손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한국 역사에 대한 이해와 흥미를 높이고 관련 연구에도 보탬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

Leave a Reply

Leaderboard Bottom